"고기+상추=흐뭇"...삼겹살 먹으면 기분좋은 이유 있었네 > 건강정보

본문 바로가기

건강정보

건강정보을 통해 유니메디의 새로운 소식을 확인하세요.

※ 본 사이트의 모든 게시물과 이미지는 관리자의 동의 없이 수정 및 배포될 수 없습니다.

"고기+상추=흐뭇"...삼겹살 먹으면 기분좋은 이유 있었네

페이지 정보

작성일23-11-06 09:17 조회139
먹으면 기분 편하게 하는 식품들
0000071092_001_20231103110103835.jpg?type=w647
고기와 잎채소 등은 먹으면 우울감이 완화되고, 기분을 북돋우는 식품으로 꼽힌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호주 디킨대 연구팀은 우울증을 앓는 70여 명을 대상으로 식단을 바꾸는 연구를 했다. 그 결과 단 석 달 만에 참가자의 3분의 1이 우울증 증상이 개선되고 건강한 기분을 되찾을 것으로 나타났다. 전문가들은 "먹는 음식에 조금만 신경을 써도 마음 상태가 확 달라진다"고 말한다. 미국 남성 건강지 '멘즈 헬스(Men's Health)' 자료를 토대로 건강은 물론 우울함을 덜고 기분을 좋아지게 만드는 식품에 대해 알아봤다.

고기

채식주의자가 늘고 있다. 따라서 강권할 일은 아니지만 고기에는 양질의 단백질, 그리고 비타민B12가 풍부한 것은 사실이다. 비타민B12는 세로토닌, 노르에피네프린, 도파민 등 기분을 좌우하는 호르몬 생성에 핵심적인 역할을 한다. 특별한 원칙이 없다면 일주일에 세 번 정도는 고기를 먹는 게 좋다.

잎채소

우리의 기분을 좌우하는 건 두뇌. 배추와 상추, 양배추, 시금치, 근대, 케일 등의 잎채소에는 활성 산소로 인한 손상으로부터 두뇌 세포를 보호하는 비타민C가 많이 들었다. 두뇌가 성장하고 적응하는 능력을 키우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는 비타민A, 새로운 세포의 생장을 돕는 엽산 역시 풍부하다. 매일 식사 때마다 한 접시 정도의 잎채소를 챙겨 먹자.

생선

오메가-3 지방산이 풍부해서 두뇌가 신경 성장 인자를 자극하고 염증과 싸우도록 돕는다. 아연, 요오드, 셀레늄 같은 미네랄도 마찬가지. 기분을 안정적으로 유지하고 싶다면 매주 두세 번 정도는 고등어, 삼치, 연어, 참치 같은 등 푸른 생선을 먹는 게 좋다.

견과류

단백질과 건강한 지방의 훌륭한 공급원. 견과류에는 신경 세포의 신호 전달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아연이 풍부하다. 폐에서 두뇌로 산소를 운반하는데 필수적인 적혈구 단백질을 만들어내는 데 기여하는 철분도 넉넉히 들었다. 간식 대신 하루 한 줌 호두, 아몬드, 땅콩 등 견과류를 먹는 습관을 들일 것.

달걀

우울감을 개선하는 데 중요한 단백질이 풍부하다. 두뇌의 화학 물질을 조절하는 비타민B, 그리고 콜린도 들어 있다. 비타민B 복합체의 하나인 콜린은 불안 증상을 가라앉히는 데 일정한 역할을 한다고 알려져 있다. 일주일에 5~7개 정도를 먹으면 적당하다.
 

기자 프로필


유니메디 회사명 : 유니메디 / 대표 : 김명윤
주소 : 서울특별시 송파구 위례성대로6 (방이동) 현대토픽스 1513호
사업자 등록번호 : 408-14-49752​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2019-서울송파-2959호 Copyright © 2021 UNIMEDI. All rights reserved.

02-419-5316

상담시간 : 9:00~18:00 (평일)

점심시간 : 12:30~13:30 (주말, 공휴일 휴무)

광고 및 마케팅 제안 문의E-mail : unimedi07@naver.com

Fax : 02-418-5316